재외동포신문
편집 : 2018.10.20 토 10:59
뉴스중동·아프리카
[기고] 케냐의 바나나 밭과 마카다미아 나무 이야기“바나나와 마카다미아 열매 거둘 후임자 찾습니다”
김응수 케냐타대학교 세종학당장  |  kimeungsu53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7  14:2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응수 예비역 공군대령 / 케냐타대학교 세종학당장
3년 전 2015년 3월에 이곳 케냐타 대학교 안에 있는 교수 관사로 이사한 뒤 그 기념으로 바나나 나무 일곱 그루를 심었었다. 당시 집들이에 온 교민들은 이구동성으로 “아이고, 대령님, 지금 심어서 언제 따 먹어요?”라며 어차피 먹지도 못할 것 키우려고 노력만 하는 것 아니냐고 걱정을 했다.

그 때 나는 “내가 못 먹으면 다음 사람이 이사 와서 먹겠지 뭐”라고 대답했는데 벌써 처음 심은 일곱 개 나무에 열린 바나나는 다 따서 교민들과 함께 나눠 먹었고 다시 다른 새끼가 커서 따 먹은 것만도 다섯 그루가 된다.

6년 전 2명으로 시작한 한국 유학도 지금 85명이 됐듯이 7개의 바나나 나무가 어느새 80개가 넘는 바나나 군락지로 변했다. 보고만 있어도 속된 얘기로 배가 부를 지경이다.

   
▲ 김응수 케냐타대학교 세종학당장이 기르고 있는 바나나 나무들

   
▲ 한 바나나 나무에 3세대가 풍성한 열매를 맺었다. 

얼마 전 같이 일하는 교수 한 분이 우리 집 바나나 밭을 보면서 마카다미아 나무도 심으면 좋겠다고 얘기를 해서 엊그제 네 그루를 사다가 심었다.

   
▲ 또 다른 3세대가 열리고 있는 바나나 

케냐의 마카다미아는 정말 맛있기 때문에 구덩이를 널찍하게 파고 더 정성스럽게 심었다. 마카데미아는 6~7년은 돼야 열매가 맺는다고 한다. 지금 심은 나무가 1년 정도 되었으니까 최소 5~6년은 있어야 맛을 볼 수가 있는 셈이다.
 
   
▲ 1년 반 정도 된 마카다미아 나무 

내 나이가 현재 70대 중반이니 80은 넘어야 열매를 구경할 수 있는데 좋은 후임자가 나타나면 따 먹기 전이라도 기꺼이 넘겨주고 싶다. 아마도 후임자는 성공한 유학생의 모습을 보면서 바나나와 마카데미아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 9월 8일 새로 싶은 나무가 꽤 자랐다. 

 

< 저작권자 © 재외동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김응수 케냐타대학교 세종학당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많이 읽은 기사
1
문재인 대통령, 프랑스 동포 200명과 ...
2
베트남 한-베 다문화가정 자녀들에 평화 ...
3
‘제70회 프랑크푸르트 국제도서전’에 ‘...
4
[기고] 헐버트 박사의 1889년 뉴욕트...
5
세계국제결혼여성총연합회 세계대회, 여의도...
6
조명하 의사 순국 90주기 국제학술회의,...
7
유럽한인총연합회 ‘한반도 통일과 유럽한인...
8
[기고] 마그립 국가와 무슬림 형제단 (...
9
2020년부터 색상과 디자인이 개선된 차...
10
부패방지국민운동 몽골총연합 출범, 중앙회...
오피니언
[역사산책] 부여족 신공왕후의 일본 정벌
일본이 ‘만세일계(萬世一系)’ 혈통의 첫 왕으로 떠받드는 유명한 진무(神武)왕에 관한
[법률칼럼] 선천적 복수국적자의 국적선택 (2)
남성인 선천적 복수국적자가 외국국적불행사서약을 하여 복수국적을 유지(복수국적
[우리말로 깨닫다] 지나쳐서 보지 못한 것
지나치다는 말은 두 가지 뜻이 있습니다. 하나는 지나가는 것이고, 하나는 넘치는 것
한인회ㆍ단체 소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3173 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711호(내수동, 대우빌딩)  (주)재외동포신문사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Co.,Ltd. | Tel 02-739-5910 | Fax 02-739-5914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0129 | 등록일자: 2005.11.11 | 발행인: 이형모 | 편집인: 이명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명순 
Copyright 2011 재외동포신문. The Korean Dongpo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ongponews@hanmail.net